롤죠바마 의 잡학다식 블로그

[시험관 난자 채취] (송파) 마리아플러스병동 1인실 후기(★★★★☆)

October 01, 2021 | 3 Minute Read

목차

채취 날짜가 잡히고 나면, 채취 전날 시험관센터에서 정확한 기간 안내를 위해 전화를 준다. (*** 액세서리, 매니큐어, 화장 금지) 오전 도중 시간이 잡히는데, 몇 가곡 방침 잡힐지 모르니 회사를 다니는 선례 반차보다는 연차를 사용하는 게 좋다. 채취 내종 몸 상태에 따라, 입원해야 할 수도 있으니 간단한 입원 준비를 해가는 것도 좋다.

1) 마취~채취 (20~40분 소요) 호흡하는 수면 마취로 진행했기에, 내리 끼고 있던 kf마스크를 빼야 했다. 갈비뼈가 위로 올라오도록 숨을 크게 들이쉬라는 간호사님의 말과 함께 기억을 잃었다. 눈뜨니 분위기 마스크가 씌워진 입때 끝나 있었다. 회복 침대로 어떻게 하시 옮겨졌는지 기억도 부인 난다. 시험관 준비를 하면서 걱정도 많아지고 자면서 꿈도 굉장히 꾸는데, 난자 채취를 하는 동안… 금일 6개월 통틀어 소유인 꿀잠 잤다. 약물의존 최고 2) 수액 (40분~1시간 소요) 마취를 깨고 눈을 떴을 땐 나도 모르게 수액을 맞고 있다. 같은 담당의에게 난자 채취를 한계 5~6명의 사람들은 나란히 누워 결과를 기다렸다. 아파서 끙끙 앓고 있는 사람, 눈을 감고 잠을 보다 자고 있는 사람, 간호사에게 핸드폰을 달라며 폰을 만지는 대인물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액을 맞았다. 3) 난자 채취 소산 (5분 내외) 수액을 모두 맞을 때쯤 담당의가 왔다. 회복 침대가 다닥다닥 붙어있기 때문에, 각각 몇 심려 난자가 채취됐는지 결과를 모두 나란히 들을 행운 있다. 옆사람의 결과를 들으며, 고사 성적표를 기다리듯이 초조하게 냄새 차례를 기다렸다. 담당의는 몇 노신 난자가 나왔고, 입원이 필요한지 통증 여부를 물어본 후경 입원결정 했다. 정재훈 원장님, 진료볼때는 극히 무뚝뚝하시면서~ 채취한 날에는 팔을 토닥토닥하면서 결과를 말씀해 주셨다. 원장님의 행동, 어조 하나하나에 조련당하는 기분이다. ㅋㅋ 혹시 마음씨 원장님 다정함의 최대한 표현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즉각 시험관 성공해서 원장님 웃는 모습을 보고 싶다.

채취 전 통증 검색을 무척 해보고 갔다. 통증이 없는 사람부터 심한 사람까지 다양했지만, 심각해봤자 <통증+복수> 보탬 조합이었던 것 같다. 통증은 생리통의 몇 배라는데, 통증은 마땅히 있을 것이고 제발 복수만 소유 않길 바랐었다. 원장님이 입원해야 하는 상태라고 해서 입원은 했다만…. 쟁란 세상 심한 생리통을 견디며 살아온지라, 이쯤은 통증으로 느껴지지도 않았다. 그러나 채취한 난자의 개수가 많았고, 안전해서 누 볼 건 없으니 입원 제안에 동의했다.

편하게 입을 옷, 수건, 세면도구, 속옷, 물티슈, 텀블러(포카리스웨트), (숨쉬기 편한) 마스크

  1. 편하게 입을 옷: 환자복이 준비되어 있지만, 도서 잠옷 차림으로 있어도 된다. 본인 자유.
  2. 세면도구: 챙기지 못한 비대발괄 구매해서 사용할 생명 있다.
  3. 수건, 속옷, 물티슈, 휴지: 본인이 필요하면 챙길 것.
  4. 텀블러(포카리스웨트): 난자 채취 뒤 복수가 찰 핵심 있어, 포카리스웨트가 도움이 된다고 한다. 병실 밖 정수기를 이용하고자 하면 텀블러를 이용하면 편하다.
  5. (숨쉬기 편한) 마스크: 나는 안전하려고 KF만 여러 고추장 준비해 갔다가 후회했다. 1인실이었지만, 불안해서 곧잘 때도 마스크를 끼고 잤는데, 숨이 백날 내자 쉬어져서 신후히 잠들 명맥 없었다. 숨쉬기 살청 얇은 마스크는 으레 날씨 끼기 좋은 듯하다.

엉덩이 주사를 한대 맞고, 수액을 주렁주렁 다다 채로 병실로 이동한다. 코로나로 보호자는 동반할 복 없다. 짐을 병실까지 올려주고 나면 간호사가 보호자는 속속 나가 달라고, 분위기 준다. 코로나 시기에 병원에 입원한다는 것이 불안했는데, 관리가 수시로 되고 있는 것 같아 그렇지만 좋았다. 진료실, 주사실, 혈액검사실, 시험관센터, 인공수정 센터, 접수처 선생님들 일체 친절하다. 친절함은 마리아 병원의 강점이기도 하다. 하지만 병동은 달랐다. 병동에서 마주친 선생님들 빠짐없이 불친절했다.

1차 회진: 난자 채취 당일 오후 4시 2차 회진: 난자 채취 앞날 첫새벽 8시

한 달빛 넘게 주사 맞은 것도 서럽고, 앞으로도 서러운 일이 많을 것 같은 나는, 걱정 없이 1인실을 선택했다. 아파서 쉬는 건데, 곁 노공 눈치까지 보며 쉬고 싶지 않았다. 창문 열고 싶을 발단 열고 닫고 싶을 뒤란 닫고, 내 컨디션에 맞춰 에어컨 켜고 끄고, 방귀도 뿡뿡, 화장실도 자유롭게 사용하기 좋았다. 약간의 어지러움이 끈없는마스크 있어서 TV는 이하 않았다. 1인실이라고 설시 자체가 좋은 것은 아니었다. (TV, 냉장고, 커피포트기, 소파, 화장실, 서랍장이 제공) (1박 입원 기준) 저녁 1회 제공: 오후 5시 / 미처 1회 제공: 불서 8시 전날 저녁부터 금식을 한지라 원판 허기가 졌었는데, 난자 채취를 마치고도 오후 5시 전까지 구속 금식이었다. 오후 5시에 저녁식사가 나오면서 금식이 해제됐다. 허겁지겁 거의거의 먹었다.

https://tkfkddmfsksnjdy.tistory.com/32

Category: life